미션 Mission
We Start는 빈곤 및 소외된 어린이들이 뒤처지지 않고 공동의 출발선에서 미래의 희망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아동-가족-지역사회의 역량을 강화하고 지원해 주는 역할을 한다.
비전 Vision
mission

위스타트가 걸어온 길

2004년 3월, 중앙일보는 당시 전체 아동의 약 8.5%, 100만여 명으로 추산되는 빈곤 아동들의 절박한 삶을 취재한 ‘탐사기획-가난에 갇힌 아이들’을 연재했습니다. 이 기사가 나간 후 독자들의 관심이 쏠렸습니다. ‘개천에서 용난다’는 말이 거짓말이라는, 부모의 가난이 자녀에게 대물림되고 있다는 현실을 우리사회가 다시 한 번 깨닫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그동안의 단편적이고 일시적이며 시혜적인 복지서비스에서 벗어나 ‘제대로 복지를 해보자’는 목소리들이 터져 나왔습니다.

이에 중앙일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복지재단(현,어린이재단) 등 언론사와 50여개의 민간단체들이 뜻을 모았습니다. 그리고 가난의 대물림을 끊고, 우리들We 모두가 나서서 아이들의 새로운 삶의 출발Start을 돕자는 뜻을 담아 2004년 5월 3일, “위스타트 운동본부”가 출범합니다.

출범 이후, 위스타트는 ‘마을만들기’ 사업을 핵심으로 한국형 Start 사업을 개발하여 시범마을을 운영하게 됩니다. 또한, “건강지킴이”, “교육출발선” 만들기, “후견인 맺기”, “희망의 집 꾸미기” 등 다양한 사업을 펼쳐왔습니다. 아이들에게 공정한 출발선을 제공하여 빈곤의 대물림을 끊어주기 위해서 노력한지 어느덧 10년. 이제 우리 아이들이 하나 둘, 그 희망을 꽃 피우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과 경험은 국가 및 지자체, 기업, 시민사회 등 사회 각계각층의 호응으로 이어졌습니다. 현재 국내마을을 넘어 해외와 다문화, 청소년 사업으로 위스타트 모델을 발전시키고 있는 한편, 국책사업화 되어 드림스타트(보건복지부)로 이어져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출범 10주년을 맞아 2014년 사명을 사단법인 위스타트 운동본부에서 사단법인 위스타트로 변경하였으며, 우리 아이들의 희망 대물림을 위한 위스타트의 새로운 발걸음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위스타트 사업의 주요개념

business_img_01

 

1. 위스타트는 우리 아이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가족·지역사회와 함께 합니다.
2. 위스타트는 맞춤입니다.
3. 위스타트는 미래를 향합니다.
4. 위스타트는 힘을 키웁니다.

위스타트 사업의 세 기둥

위스타트는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여 이용자의 낙인감을 줄이고 효과성·효율성을 증대하고자 합니다. 이를 위하여 ‘논리모델Logic Model’를 토대로 발달단계에 맞는 복지, 교육, 건강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box_01 box_02 box_03

 

blue

위스타트 아동 사업의 방향

위스타트는 지역사회 저소득층 아동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다음과 같이 아동의 구체적인 변화를 이루고자 합니다.
business_img_02

 

운동 성과

  • 2004년 – 시범마을 운영 : 경기도 시범마을 시작
  • 2007년 – 4개 시/도 확대 : 4개 시/도 위스타트 마을 운영, 위스타트 모델 국가 정책으로 채택
  • 2010년 – 다문화/해외 사업으로 확대 : 글로벌아동센터 개소(다문화 아동, 가족대상), 해외센터 개소
  • 2012년 – 청소년으로의 대상확대 : 청소년배움누리 센터를 시작으로 청소년으로 대상확대 (0-만 18세)
  • 2014년 – 인성교육프로그램 개발
  • 2015년 – 인성교육 스타트 : 위스타트 폴리텍다솜 인성센터 개소
  • 2016년 – 위스타트 평택인성센터 개소
  • 2017년 – 인성교육 확대 : 전국 10개 지역아동센터 인성교육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