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사례지원


긴급 지원이 필요한 아동을 위해 1:1 사례 모금을 진행합니다.

모금된 기부금으로 아동에게 필요한 복지 서비스 및 물품을 지원합니다.


%ec%9c%84%ec%8a%a4%ed%83%80%ed%8a%b8_%ec%a0%95%ea%b8%b0%ed%9b%84%ec%9b%90-%ec%8b%a0%ec%b2%ad%ed%95%98%ea%b8%b0


긴급 지원이 필요한 아동을 위해

1:1 사례 모금을 진행합니다.

모금된 기부금으로 아동에게 필요한

복지 서비스 및 물품을 지원합니다.


%ec%9c%84%ec%8a%a4%ed%83%80%ed%8a%b8_%ec%a0%95%ea%b8%b0%ed%9b%84%ec%9b%90-%ec%8b%a0%ec%b2%ad%ed%95%98%ea%b8%b0

모금 중인 이야기

뇌압으로 구토에 시달리는 도현이에게 희망을 선물해 주세요.

앵그리버드를 유난히 좋아하는 다섯 살 도현이 도현이(가명)는 머리에 크고 무거운 의료용 헬맷을 쓰고 있습니다. 도현이는 어머니가 이끄는 자전거에 올라 동네 산책을 할 때가 제일 행복합니다. 입가에 미소가 사라지지 않습니다. 자원봉사자 선생님들과 부모님이 그려준 벽화 속 빨간 앵그리버드를 자유롭게 만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어린이집에 갈 수 없는 도현이에게 앵그리버드는 언제든지 반겨주는 가장 친한 친구입니다. 도현이에게 한 가지 아픔이 숨겨져 있습니다. 도현이는 생후 3개월부터...

진수의 몸과 마음이 곧게 자랄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세요!

초등학교에 입학한 진수는 안기는 것을 좋아해 자꾸만 선생님의 품을 파고듭니다. 그렇게 아이 같은 모습을 보이다가도, 친구들이 공간을 정리를 하지 않고 나간 뒤, 유일하게 남아 자리를 정리하고 청소를 도와주는 어른스러운 친구입니다.
축구교실에서도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활동적인 진수는 친구들과 마음껏 뛰어 놀고 싶지만 잦은 요통으로 힘들어합니다. 이유는 우리에게 익숙하면서도 생소한 척추측만증이라는 선천성 기형 때문입니다.

“막내 동생과 함께 살고 싶어요”

"막내 동생과 함께 살고 싶어요" 박소연(가명) 아동은 8년 전 We Start 수원마을에서 만나게 된 아동입니다. 이제 소연이는 20살 대학 신입생이 되었습니다. 8년 전 처음 만났을 때, 수줍고 희망이 없었던 소연이는 We Start 멘토링 서비스를 통해 조금씩 변화되었는데요. 그때부터 이어져 온 인연으로 8년이 지난 지금, 소연이는 두 동생과 함께 다시금 꿈을 향한 날개를 펼치려 하고 있습니다. 세상을 향해 외치는 소연이의 도전에 '힘'을 보태주세요. 저는 수원시...

1...171819

함께 만든 변화 이야기

[후기:다정] 공부방이 생겨서 기뻐요

먹고 살기 바쁜 현실, 그리고 지저분하고 산만한 학습 환경 경기도 구리시의 한 다세대 지하층에 사는 다정이(16세, 가명)는 도움이 필요한 차상위 계층으로 다문화 가정의 아이입니다. 공부를 좋아하는 다정이는 마음처럼 성적이 오르지 않아 고민이지만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저분하고 산만한 학습 환경 때문에 집에서는 공부에 집중할 수 없다는 것이 아쉽습니다. 힘들고 답답한 환경 속에서도 언제나 밝고 긍정적인 다정이는 깨끗한 집에서 자기만의 책상을 꾸며 많은...

유진이의 치료비와 생필품 구입비를 마련했습니다.

뇌병변 1급 판정을 받은 유진이 강원도 원주시에 살고 있는 유진이(가명, 9세)는 눈이 보이지 않고, 기저귀를 착용하고 생활할 만큼 발달지연이 심하여, 초등학교 입학도 하지 못했습니다. 발달지연을 극복하기 위해서 여러 가지 검사와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유진이의 가정은 유진이의 병을 감당하기가 어렵고, 생계유지도 어려운 환경입니다. 소근육 발달을 돕기 위해 받고 있는 미술치료 여러분의 따뜻한 마음이 모여서, 유진이의 치료비와 생필품 구입비를 마련할 수 있었습니다....

예준·예림이가 전보다 더 밝아졌어요!

“할아버지가 너무 보고싶어요...” 예준(14세, 가명)이와 예림(13세, 가명)이는 엄마와 아빠 품에서 한창 어리광을 피울 나이에 부모님과 떨어져 살게 되어 할아버지와 할머니와 살았습니다. 그런데 할아버지께서는 올해 2월, 고관절 골절과 폐렴까지 겹쳐 끝내 3월 21일에 돌아가셨습니다. 아이들은 아버지와 같았던 할아버지의 죽음을 경험하게 되었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살고 있던 임대아파트 계약기간이 끝나 이사를 가야하는 상황이 닥쳤습니다. 아파트 보증금을 받았지만, 할아버지...

1...17181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