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지원

%ec%9c%84%ec%8a%a4%ed%83%80%ed%8a%b8_%ec%a0%9c%eb%8c%80%eb%a1%9c%eb%90%9c%ed%95%9c%eb%81%bc_%eb%aa%a8%ea%b8%881

부익부 VS 빈익빈

점심시간에 직장 동료들과 먹기 위해 고른 한 끼, 저녁시간에 가족들을 위해 정성껏 차린 한 끼.. 누군가에게는 어느 때와 다름없이 ‘무심코’ 먹는 한 끼일 테지만, 소외된 계층의 아이들에게는 오늘도 어떻게 때워야 할지 한숨부터 나오는 막막한 현실이 되곤 합니다. 먹을 것이 흔한 요즘이라지만, 자신의 의지로 먹을지 말지를 선택할 수 있는 아이와 먹고 싶어도 뜻대로 먹을 수 없는 아이 사이의 차이는 크게 다가옵니다.

하늘이의 초라한 밥상

위스타트 마을의 하늘(가명)이 부모님은 새벽에 집을 나섭니다. 집에서 나오기 전에 늦게까지 혼자 있을 하늘이를 위해 방 한 쪽에 저녁 밥상을 차려 놓은 채 말이죠. 하지만, 밥상 위에 올려져 있는 것이라고는 차가워진 밥 한 그릇과 시어빠진 김치와 김이 전부입니다. 한참 성장해야 할 아이에게 턱 없이 부족한 영양이지요.
주변을 둘러보면 오늘도 홀로 차가운 한 끼를 먹고 있거나, 급식 지원 카드를 들고 편의점으로 향하는 저소득층 아이들이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일반 가정의 아이들보다 음식 섭취가 떨어짐은 물론이고, 권장 섭취량에도 턱 없이 모자란 현실입니다.

%ec%9c%84%ec%8a%a4%ed%83%80%ed%8a%b8_%ec%a0%9c%eb%8c%80%eb%a1%9c%eb%90%9c%ed%95%9c%eb%81%bc_%eb%aa%a8%ea%b8%883

“아이들이 밥상에서 불평등한 출발을 하지 않도록 지원합니다.”

위스타트는 제대로 된 한 끼로, 우리 아이들이 단순히 끼니를 때우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신체적, 정서적으로 건강해질 수 있도록 식생활을 지원해 주자는 ‘건강한 밥상 만들기–제대로 된 한 끼’ 모금 캠페인을 진행합니다. 배가 고프고, 나아가 살펴주는 마음이 고픈 아이들을 들여다보며, 아이들이 밥상에서 불평등한 출발을 하지 않도록 지원하고자 합니다.

%ec%9c%84%ec%8a%a4%ed%83%80%ed%8a%b8_%ec%a0%9c%eb%8c%80%eb%a1%9c%eb%90%9c%ed%95%9c%eb%81%bc_%eb%aa%a8%ea%b8%882

“따뜻한 식사를 만드는 요리사로서 제가 앞장서겠습니다.”

제대로 된 한끼 캠페인은 위스타트 홍보대사인 이연복 셰프가 함께 합니다. 어렵고 힘든 여건 속에서 신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바르게 성장한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공감하며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고 계십니다. 오늘도 한 끼를 때울 걱정에 한숨짓는 아이들을 위해 따뜻한 한 끼를 선물해 주세요! 모금된 후원금은 저소득층 아이들의 건강한 식사를 위해 사용됩니다.

이연복 셰프의 응원영상보기 >>> http://westart.or.kr/archives/32718

아이들에게 지속적으로 건강한 한 끼를 제공 할 수 있는 정기후원에 참여해 주세요!

(* 본 모금을 위해 사용된 사진은 대역으로 연출된 장면입니다. 위스타트는 아동의 인권보호를 위해 노력합니다.)

%ec%a0%95%ea%b8%b0%ea%b8%b0%eb%b6%80%ed%95%98%ea%b8%b0

 

소두증 다은이의 치료를 도와주세요.

강원도 정선에서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는 맑은 눈동자를 가진 6살 다은이(가명)는 5살 때 영유아 건강검진 결과 ‘소두증’이라는 희귀병을 진단받았습니다.

[후원이 절실해요] “저도 제방을 가질 수 있을까요?”

슬레이트 지붕과 비닐 바람막이로 겨우 버티고 있는 집. 곳곳에 벗겨진 전선이 있고, 지붕에서는 비가 새는 집. 바로 “지민이가 사는 집”입니다. 지민이가 열악한 환경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여러분의 정성을 보태주세요.   [su_slider source="media: 26254,26255,26256,26257,26258,26259,26260,26261" limit="29" target="blank" height="600" responsive="no"...

[후원캠페인 건강편] 아이들에게 행복한 밥상을 선물해주세요!

저소득층 아동은 여러 가지 취약한 상황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그 중 성장과 바로 직결되는 ‘식사’는 가장 중요한 부분인데요! 컵라면 등 인스턴트식품에 길들여지고, 영양식을 접하기 힘든 아이들...그나마 학기 중에는 급식으로 제대로 된 한 끼를 먹을 수 있지만, 방학이 되면 아이들은 일하러 나간 부모님을 기다리며 온종일 끼니를 제대로 챙겨먹지 못한 채 방치되어 있습니다. [su_slider source="media:...

“저도 방을 가져볼 수 있을까요?”

강원도 철원에 사는 지민이(10세, 가명)는 1남 4녀 중 넷째로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7식구가 북적이는 지민이네 집은 1950년대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15평 남짓의 허름한 공간입니다. 방2개, 부엌, 화장실…각각 3평 남짓으로 일곱 명의 식구가 생활하기에는 매우 비좁은 공간이지만, 지민이에게는 익숙한 보금자리입니다. “곳곳에 벗겨진 전선이 있어 비가 올 때마다 무서워요.”

[후원캠페인_교육편] 1만원의 후원으로 16만원의 효과를!

저소득층 아동에 대한 조기지원은 다른 사회정책 수단보다 투자수익률이 훨씬 높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공정한 출발선에서 시작할 수 있도록 위스타트에서는 연령별 발달을 위한 맞춤 교육 프로그램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su_slider source="media: 25960,25961,25962,25963,25964,25965,25966,25967,25968,25969,25971" limit="29" target="blank" height="600"...

장래의 로봇박사, 당신의 후원이 민성이의 꿈을 키웁니다!

전남 강진의 초등학교 4학년 민성이는 할머니와 단둘이 살고 있습니다. 아빠는 산업 재해로 병원에 입원 중이고, 엄마는 집을 나갔습니다. 할머니는 다리가 불편합니다. 민성이는 생후 7개월 때 두개골 확장 수술을 받았습니다. 성장하면서 한두 차례 더 수술을 받아야 합니다. 주기적으로 찾아오는 두통에 머리가 지끈지끈 아프지만 묵묵히 견뎌내고 있습니다. 항상 달고 다니는 통증 때문인지, 민성이의 꿈은 튼튼한 로봇을 만드는 과학자입니다. “로봇은 아프지 않잖아요. 로봇을 만들어서 아픈 사람들을 돕고 싶어요” 힘든 환경이지만, 민성이가 건강을 되찾고 꿈을 키워가도록 힘을 보태 주십시오. 당신의 작은 정성이 내일의 건강한 로봇 과학자를 키웁니다.

[후원캠페인_복지편] “이제 벌레가 없는 집이어서 좋아요.”

집이란 ‘따뜻한 보금자리’이며 ‘든든한 울타리’의 공간이죠. 그런데 소외된 아이들은 집을 어떻게 생각할까요? 혹시 어둡고 불안한 공간은 아닐까요? [su_slider source="media: 25846,25847,25848,25849,25850,25851,25852,25853,25855" limit="29" target="blank" height="600" responsive="no" mousewheel="no" autoplay="10000"...

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