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지원

고통을 참는 법을 먼저 배운 10살 민성이

이미 두 차례의 두개골 확장 수술을 받았지만, 민성이가 성장할수록 고통이 심해지고 있습니다. 또 한 번의 수술을 해야 하지만, 가정형편이 어려워 발만 동동 구르고 있습니다. 두개골 조기유합증은 치료시기가 가장 중요하다고 합니다. 뇌의 성장이 더디게 진행되면 지능장애나 시력장애, 안면기형 등이 나타날 위험도 있습니다. 민성이의 통증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해서, 그리고 로봇 과학자의 꿈을 키워나가기 위해서 민성이를 향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합니다.

내 꿈은 “여행가”입니다.

3년 전 처음 본 한별(가명)이는 다른 아이들과 많이 달랐습니다. “한솔아~~~~안녕!” 우두커니 바라만 보다 방으로 쏙~들어가 버린 아이! 맑은 눈을 가진 아이! 한별이의 첫인상이었습니다. 한별이는 선천적으로 귀가 없어서 잘 듣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한별이는 노래도 흥얼거리고 묻는 말에 대답도 하려고 했습니다. 어머님께 “한별이가 들을 수 있나요?”라고 물었습니다. 어머님의 대답은 “듣는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잘 모르겠어요... 사실 검사비가 너무 많이...

뇌압으로 구토에 시달리는 도현이에게 희망을 선물해 주세요.

앵그리버드를 유난히 좋아하는 다섯 살 도현이 도현이(가명)는 머리에 크고 무거운 의료용 헬맷을 쓰고 있습니다. 도현이는 어머니가 이끄는 자전거에 올라 동네 산책을 할 때가 제일 행복합니다. 입가에 미소가 사라지지 않습니다. 자원봉사자 선생님들과 부모님이 그려준 벽화 속 빨간 앵그리버드를 자유롭게 만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어린이집에 갈 수 없는 도현이에게 앵그리버드는 언제든지 반겨주는 가장 친한 친구입니다. 도현이에게 한 가지 아픔이 숨겨져 있습니다. 도현이는 생후 3개월부터...

진수의 몸과 마음이 곧게 자랄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세요!

초등학교에 입학한 진수는 안기는 것을 좋아해 자꾸만 선생님의 품을 파고듭니다. 그렇게 아이 같은 모습을 보이다가도, 친구들이 공간을 정리를 하지 않고 나간 뒤, 유일하게 남아 자리를 정리하고 청소를 도와주는 어른스러운 친구입니다.
축구교실에서도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활동적인 진수는 친구들과 마음껏 뛰어 놀고 싶지만 잦은 요통으로 힘들어합니다. 이유는 우리에게 익숙하면서도 생소한 척추측만증이라는 선천성 기형 때문입니다.

“막내 동생과 함께 살고 싶어요”

[message_box title="막내 동생과 함께 살고 싶어요" color="red"]박소연(가명) 아동은 8년 전 We Start 수원마을에서 만나게 된 아동입니다. 이제 소연이는 20살 대학 신입생이 되었습니다. 8년 전 처음 만났을 때, 수줍고 희망이 없었던 소연이는 We Start 멘토링 서비스를 통해 조금씩 변화되었는데요. 그때부터 이어져 온 인연으로 8년이 지난 지금, 소연이는 두 동생과 함께 다시금 꿈을 향한 날개를 펼치려 하고 있습니다. 세상을 향해 외치는...

도영이의 손을 계속 잡아 주세요!

갑작스런 아빠의 부도 도영이(가명)는 5살에 엄마, 아빠의 품에서 시골에 계시는 할머니 곁으로 가야 했습니다. 도영이에게는 낯선 집, 낯선 동네, 낯선 친구들... 모두가 다 낯섭니다. 도영이는 모든 게 싫고 불만입니다. 동네 아이들을 만나면 바로 다 때리고 싶습니다. 갑자기 맡겨진 도영이를 위해 힘든 내색 안하는 할머니지만 도영이는 그런 할머니조차 반갑지 않습니다. 엄마, 아빠와 함께 손 잡고 놀이동산 가던 건 이제 도영이의 꿈이 되어 버렸습니다. 도영이는 We Start를...

1...234

기부자님, 고맙습니다

<8월 신규 후원회원> 김주하,황재희,박소현,권혁준,김의현,이준석,오준영,강민성,이영진,와이진성형외과(양은진),김동춘,이영주,김수연,석윤,강소산,박현,고한웅,김세영,김민지,윤승현,윤승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