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엠 쌤’은 위스타트 현장의 이야기를 선생님들의 목소리로 생생하게 들려드리는 코너입니다. ‘우문현답(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라는 말처럼, 현장은 중요합니다. 선생님들이 이야기하는 ‘I am Sam!(아이엠 쌤)’ 첫번째로 춘천마을 최성현 선생님의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01

위스타트와 함께 한 지, 벌써 6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효자1동 언덕 위,,,자그마한 15평 공간에서 춘천 내 저소득 가정의 공정한 출발을 돕자!’라는 슬로건으로 대상가정을 방문하고, 사업을 시작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해마다 쑥쑥 크는 새싹들처럼 자라나는 아이들을 보면 시간이 빨리 흐름을 새삼 더 느낀다. 2009년에 처음 만난 아이들은 고등학생이 되었다. 고등학생이 되어서도 토요일 혹은 방학 때 잊지 않고 위스타트를 찾아오는 아이들을 보면, 참 고맙고 기특하다.

처음 위스타트 춘천마을이 생겼을 때, 전수조사를 위해 가정방문을 하면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위스타트가 뭔데요?”, “거긴 어디 복지관이에요?”, “그거 하면 머가 좋은데요?”, “혹시 제 연락처는 어떻게 알았어요?” 라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위스타트가 무엇인지 관심을 가져주는 분들보다는 혹시 이상한 기관이 아닐까?’, ‘에이, 귀찮게 멀 그런 걸 등록하나?’라는 의문을 가지고 시작한 분들이 더 많았다. 그런 인연을 시작으로 위스타트 사업이 시작된 지 올해로 7년차에 접어든다. 7년이라는 시간동안 매년 사계절이 바뀌듯, 영아로 등록한 아이가 유아가 되고, 초등학교에 입학했던 아이는 중학생이 되고, 많은 시간이 흘렀다. 참 의미있는 시간들이었다. 그 시간의 흐름 속에서 아동과 가족들의 변화가 서서히 나타났기 때문이다.

경제적 어려움으로 대학진학의 꿈을 포기했던 한 초등학생 아동은 대학교 내에서 진행하는 캠프에 참여한 뒤, 장학제도를 알게 되어 열심히 공부해 대학에 가야겠다는 꿈을 갖게 되었다. 또한 차량탑승대기시간 5분을 채 기다리지 못하고 전화재촉을 하던 어머님도 이제는 공부방 아동들에게 간식과 우유를 기부하는 등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모습으로 변화되었다. 처음엔 수급가정으로 등록했지만, 적극적인 자활활동을 통해 탈수급 된 가정이 있다. 그 가정에 설날 전 가정방문을 갔을 때 어머님은, “선생님, 이제 저 취업도 했고, 저보다 더 어려운 사람들 도와주세요. 위스타트가 아니었으면 이렇게 열심히 살려고 하지 않았을 거예요. 한참 힘들었을 때 저에게 정말 큰 힘이 되었습니다.” 라고 내손을 잡으며, 얘기해 주셨다. 비록 밖에 눈은 내렸지만, 가정을 나오는 발걸음은 오히려 훈훈한 무언가가 마음속에서 뿜어져 나오는 것 같았다.

아동과 가족들의 변화된 모습을 보면서 위스타트 사 업은 우리 지역 내 아동들과 그 가족에게 꼭 필요한 것이었구나.’라는 생각이 다시 한 번 들었다. 이런 행복한 작은 변화들 속에서 오늘도 힘을 내서 ‘Start’ 해 본다.

: 최성현 (위스타트 춘천마을)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