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145307

국내 최대 나눔행사 ‘위아자 나눔장터 2020’에는 문재인 대통령 등 정·관계 인사들의 참여도 이어지고 있다. 문 대통령 외에도 박병석 국회의장, 김명수 대법원장 등은 자신이 직접 사용하던 애장품이나 뜻 깊은 물품을 내놓으며 나눔에 동참했다.

정ㆍ관계 인사들 애장품 기증행렬
김상희 국회부의장 멕시코산 수제 트레이
유은혜ㆍ강경화ㆍ진영 등 각 부 장관 동참

문 대통령은 국회의원 시절부터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통령 후보를 거쳐 현재까지 6~7년간 사용해오던 넥타이 3점을 기증했다. ‘이니 블루’라는 애칭으로 상징되는 푸른색 계열 넥타이들이다. 짙은 네이비블루 배경에 줄무늬가 사선으로 들어간 디자인의 넥타이는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 때 특히 즐겨 착용했다. 강인해 보이면서 안정감을 느끼게 해주는 디자인으로, ‘승리의 넥타이’로 불린다.

청와대 관계자는 12일 “이번 기증품은 문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애착을 갖고 사용해 온 것이라 의미가 남다르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신지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2016년 10월부터 문 대통령의 PI(Personal Image) 팀장을 맡아 이니 블루 넥타이를 문 대통령의 트레이드 마크로 만들었다”며 “특히 비싸지 않지만 품질이 우수한 국내 브랜드로 코디를 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20201019145354

박병석 국회의장은 중앙일보 기자 시절 지인으로부터 구입한 나염작품 액자를 내놨다. 작품에는 하얀 새 네 마리가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모습이 담겼다. 박 의장은 “30여년 동안 소장하고 관리한 손때가 묻은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20201019145826

김명수 대법원장은 부인이 지난 9월 직접 완성한 한문족자를 보내왔다. 족자에 담긴 글은 두보의 시 ‘강상(江上)’으로, 특히 ‘위태로운 시절 나라에 보답하고자 쇠하여져도 그칠 수가 없어라’는 2연 3~4구가 눈길을 끈다. 그는 “아내의 작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드신 국민들에게 작은 위안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20201019145913

김명수 대법원장은 부인이 지난 9월 직접 완성한 한문족자를 보내왔다. 족자에 담긴 글은 두보의 시 ‘강상(江上)’으로, 특히 ‘위태로운 시절 나라에 보답하고자 쇠하여져도 그칠 수가 없어라’는 2연 3~4구가 눈길을 끈다. 그는 “아내의 작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드신 국민들에게 작은 위안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20201019152308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굴샷 맘베도바 투르크메니스탄 국회의장이 지난해 10월 방한해 선물한 향초와 개인적으로 소장하고 있던 숄을 기증했다. 유 부총리는 “맘베도바 국회의장이 면담을 마친 후 양국의 미래를 환하고 따뜻하게 비추기를 희망하는 마음으로 전해준 향초”라며 “향초와 숄을 소장하는 분께 조금이나마 따뜻함과 편안함을 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20201019152407

2017년 장관 취임 후 4년간 위아자 나눔장터에 꾸준히 참여해 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다기 세트와 스카프 세트를 보내왔다. 강 장관은 “올해 코로나19 상황이 있었지만 나눔 동참 기회를 기다리고 있었다”며 흔쾌히 기증품을 전달해왔다. 강 장관은 2017년엔 김중기 사진작가의 작품을, 2018년엔 향수와 보석함을, 지난해엔 스카프 3점을 기증해 현장 경매에서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다.

20201019152458

평소 독서를 좋아하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친필 사인과 함께 e북 리더기를 기부했다. 코로나19로 서점 나들이가 어려워진 데다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진 점을 감안해 독서를 통해 힘든 시기를 극복해보자는 취지다. 진 장관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에서 국민들이 온라인으로 보다 손쉽게 책을 접하고 독서활동을 통해 일상의 활력을 찾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볼펜과 넥타이를 기증했다. 이는 2024년 동계청소년올림픽 유치가 강원도로 결정된 지난 1월 스위스 현지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에게서 받은 선물이다. 넥타이와 볼펜에는 각각 올림픽 마크가 새겨져있다. 박양우 장관은 “긴 공직생활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들 중 하나”라며 “그날의 감격과 세계 평화의 가치를 담은 물품들이 힘든 시기를 보내는 모든 분께 희망과 위로의 작은 씨앗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