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국내·외 나눔뉴스

위스타트 ‘1004사랑나눔’으로 한파 녹여요

위스타트 속초마을 어린이들이 해맑은 표정으로 백사장을 누비고 있다. JMnet 사우라면 누구나 ‘1004사랑나눔’으로 이 어린이들의 밝은 미소를 지켜줄 수 있다. 1계좌에 1004원, 급여 일부 기부, JMnet 가족 적극 참여했으면 … <!//subtitle><!아티클>1004원. 택시 기본요금의 반도 안 되고 그 흔한 테이크아웃 커피 한 잔도 살 수 없는 작은 돈이다. 그러나 JMnet 임직원이라면 누구나 월급날마다 이 돈으로 우리 사회 그늘 속의 아이들에게 빛을 선물할 수 있다. 사단법인 위스타트(We Start)운동본부(이하 위스타트)의 ‘1004사랑나눔’을 통해서다. ‘1004사랑나눔’은 1계좌에 1004원씩 자신의 급여 일부를 위스타트 운동에 기부하는 나눔 캠페인이다. 2004년 중앙일보 주도의 ‘위스타트’가 발족되면서 시작됐다. 지난 6년 동안 모인 JMnet의 누적 후원금은 2억원에 달한다. 출범 초기에는 많게는 100계좌(10만400원)를 신청한 임직원이 나올 정도로 뜨거운 열기로 시작됐다. 그러나 이후 입사자들에게 지속적인 홍보가 이뤄지지 않고, 퇴사자의 경우 자동으로 후원이 해지되면서 2004년 600명이 넘던 후원자는 2010년 300여 명으로 줄었다. 위스타트는 2004년 중앙일보의 탐사기획 기사 ‘가난에 갇힌 아이들’이 도화선이 돼 ‘가난의 대물림을 끊자’는 슬로건 아래 시작됐다. 극빈층 아동에게 건강ㆍ교육ㆍ복지에 걸친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내 최초로 아동 개인 맞춤형 사례 관리를 도입했다. 조성열 위스타트 사무국장은 “위스타트는 아기가 엄마 배 속에 있는 0세부터 12세까지 지원을 제공한다”고 소개했다. 보통의 아동 복지 서비스는 간헐적이고 1회성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위스타트는 어린이뿐만 아니라 그들이 속해 있는 가정까지 지원하는 입체적이고 지속적인 통합 서비스”라는 것이 조 국장의 설명이다. “아이들이 위스타트 센터와 만난 후 얼굴에 생기가 넘치는 것을 보고 보람을 얻는다”는 그는 “운동이 지속되기 위해선 재정 후원이 꼭 필요하기 때문에 올해는 더욱 폭넓은 후원 방법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록적인 한파로...

Read More

후원하기

후원하기

기부자님, 고맙습니다

<12월 신규 후원회원>
안지선,권대주,김광진,편안한허니연세정형외과(박재현),이준,황만기,민귀옥,김대환,한윤재,정윤정,황창원,노은강,방영숙,전윤미,최미나,하정우,김성경,우명자,지상희,하예은,김미연,김영주,김정희,박선민,설영자,송덕순,신은실,염진옥,이준희,이하은,장장화,정주아,정현영,한청화,김영주,엄다은,오경민,원하예진,이은옥,조국화,한미경,양민희,이철형,김세래,조동우,변일성,오두진,곽명옥,우정현,표수현,김병노,박진경,이명철,이예지,이기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