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기부자 스토리

[중앙일보]입에 붓 물고 이웃사랑 그린답니다

66세 구필화가 김성애씨 김성애씨가 23일 경기도 광주 자택에서 그림을 그리고 있다. 김씨의 붓은 기타리스트인 남편 강제영씨가 붓에 대나무를 이어붙여 만들어 준 것이다. [광주=김상선 기자] “눈물 감추려 시작한 그림으로 이제 남의 눈물 닦아줄래요.” 구필화가 김성애(66)씨가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건 마흔 살이 되던 1987년이다.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기 시작한 지 13년째가 되는 해였다. 관절염은 그가 27세 때 찾아왔다. 서른 살이 되자 누우면 일어나지도 못했다. 직장도 그만뒀다. 어머니와 둘이 살며 모든 걸 어머니에게 의지했다. 23일 오후 경기도 광주 자택에서 만난 김씨는 당시를 회상했다. “84년 어머니가 돌아가셨어요. 죽어야겠다는 생각뿐이었어요.” 여러 차례 자살 시도도 했다. 하지만 몸이 온전치 않으니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도 어려웠다. “느닷없이...

Read More

우리 가족 모두가 위스타트 아이들을 응원해요!

60~70년대야 다들 그러했겠지만 이혜경 후원자님도 가난한 농사꾼의 네 남매 중 첫째 딸로 태어나 어렵게 공부를 마쳤다. 지금 내 자식들에게 하는 것처럼 학원, 끼니 걱정을 안하며 지내기를 소원했다고 한다. 그녀가 어려운 형편에도 대학을 졸업하기까지는 엄마의 힘이 가장 컸다. 아버지의 경제적 공백을 간혹 엄마가 메꾸고 네 아이를 모두 잘 키워냈다. 참으로 가난했고 너무도 어렵던 시절이었다. 이혜경 후원자는 ‘엄마’라는 단어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올해 어머님이 돌아가시고 얼마 전이 어머님 생신이었다. 이제는 아들 둘을 둔 40대 중년의 아줌마이고, 잔소리 많은 학부모이고, 생활고를 함께 책임지고 있는 직장맘이기도 하다. 아주 부유하지는 않지만 남들처럼은 지내게 되었을 때 우연찮게 지하상가를 지나면서 나눔의 기회를 함께하자는 홍보를 보게 되었고,...

Read More

‘혜민과 함께 쓰는 1만장의 희망일기’ 우리 모두 함께해요!

1004! 제가 기부한 첫날이에요… 저는 제주 섬처녀 노지혜 학생입니다. 제가 we start를 알게 된 계기는 제주도에서 열린 혜민 스님의 치유콘서트 때문입니다. 처음엔 we start의 홍보자료를 접했을 때 혜민 스님이 홍보대사여서 같이 온 거구나 라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현재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학생이라 후원에 대해 조금 망설였습니다. 역시나 경제적인 면에서 풍족하지 않기 때문에 그런데 여러 매체를 통해서 안타까운 사연을 듣게 되었습니다. 우선 아프리카도 열악하지만 우리나라에 못 먹고 굶어 죽는 어린이들이 많다는 걸 알았습니다. 돈의 액수가 중요한 게 아닌 내가 조금 덜먹고 그 돈으로 후원할 수 있는 것이 저에겐 소중한 경험이 될까싶어 소정의 금액으로 10월4일 신청을 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제 스스로 10월...

Read More

모두의 힘과 에너지로 함께 이루어낸 사랑! 위아자!

지난 10월 14일 여덟번째 위아자나눔장터가 서울,대전,전주,부산에서 동시에 열렸습니다. 전국 500여명 이상의 자원봉사자가 위아자나눔장터에 참여해 주셨는데요. 참여해주신 자원봉사자분들이 We Start 운동본부에 후기를 보내주셨습니다.   모두의 힘과 에너지로 함께 이루어낸 사랑! 위.아.자! 2011년 10월 위아자 나눔장터는 저에게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것들을 선물해준 크리스마스 같은 날이었습니다. 내가 흘린 땀방울이 누군가에게 힘이 된다는 보람, 내가 속한 사회 속에서 봉사활동을 통해 ‘나’라는 사람의 가치를 발견할 수 있던 경험, 그리고 앞으로 평생 함께 봉사활동을 할 수 있는 소중한 동아리와 친구들까지 선물로 받았으니까요. 그리고 작년 함께 했던 친구들뿐만 아니라 올해 함께하게 된 새로운 친구들까지 함께 힘을 모아 어김없이 2012 위아자 나눔장터에 참가하였습니다. 그리고 올해 저는 더욱...

Read More

새벽에야 돌아오는 용감한 봉사대

처음에 봉사활동을 결심하고 가볍게 아이들을 만나러 왔을 때 이 아이들은 하나같이 ‘저  사람은 뭘 주러 온 사람인가’ 하는 눈빛이었다. 입만 열면 욕만 하는 이 아이를 처음 봤을 때 감당이 안 되었다. ’10살 아이 입에서 이렇게 거친 말이 술술 나올까’해서다. 이 아이는 3차례 아버지가 바뀌었고 엄마는 유흥업소에 다니시는 분이었다. 욕을 심하게 해서 아버지한테 맞으면 엄마가 달려왔고, 엄마를 볼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 욕이었던 것이다. 처음에 이야기를 들었을 때 정말 화가 났고 울컥했다. ‘내 아이는 혼내고 안아주면 풀어지지만 이 아이는 상처만 받는 게 아닐까’ 하는 마음에 더 조심하게 되었다. 회사 동료들과 함께 아이들을 롯데월드에 데려간 적이 있었다. 일부러 이 아이에게 반장을...

Read More

후원하기

후원하기

기부자님, 고맙습니다

<9월 신규 후원회원>
김다정,신옥,안영미,구선모,윤은경,정성숙,정해연,박주안,박현경,김태성,고혜수,문종희,김태우,김현민,박연희,손정숙,송민아,황지숙,박카타리나,육명진,김경령,박서영,이승용,권준아,김상헌,김한로,박건욱,백혜원,서동권,이승국(게이트성형외과),이준우,최동일,최문섭,조승환,강장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