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9c%84%ec%8a%a4%ed%83%80%ed%8a%b8_%ec%a0%9c%eb%8c%80%eb%a1%9c%eb%90%9c%ed%95%9c%eb%81%bc_%eb%aa%a8%ea%b8%881

부익부 VS 빈익빈

점심시간에 직장 동료들과 먹기 위해 고른 한 끼, 저녁시간에 가족들을 위해 정성껏 차린 한 끼.. 누군가에게는 어느 때와 다름없이 ‘무심코’ 먹는 한 끼일 테지만, 소외된 계층의 아이들에게는 오늘도 어떻게 때워야 할지 한숨부터 나오는 막막한 현실이 되곤 합니다. 먹을 것이 흔한 요즘이라지만, 자신의 의지로 먹을지 말지를 선택할 수 있는 아이와 먹고 싶어도 뜻대로 먹을 수 없는 아이 사이의 차이는 크게 다가옵니다.

하늘이의 초라한 밥상

위스타트 마을의 하늘(가명)이 부모님은 새벽에 집을 나섭니다. 집에서 나오기 전에 늦게까지 혼자 있을 하늘이를 위해 방 한 쪽에 저녁 밥상을 차려 놓은 채 말이죠. 하지만, 밥상 위에 올려져 있는 것이라고는 차가워진 밥 한 그릇과 시어빠진 김치와 김이 전부입니다. 한참 성장해야 할 아이에게 턱 없이 부족한 영양이지요.
주변을 둘러보면 오늘도 홀로 차가운 한 끼를 먹고 있거나, 급식 지원 카드를 들고 편의점으로 향하는 저소득층 아이들이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일반 가정의 아이들보다 음식 섭취가 떨어짐은 물론이고, 권장 섭취량에도 턱 없이 모자란 현실입니다.

%ec%9c%84%ec%8a%a4%ed%83%80%ed%8a%b8_%ec%a0%9c%eb%8c%80%eb%a1%9c%eb%90%9c%ed%95%9c%eb%81%bc_%eb%aa%a8%ea%b8%883

“아이들이 밥상에서 불평등한 출발을 하지 않도록 지원합니다.”

위스타트는 제대로 된 한 끼로, 우리 아이들이 단순히 끼니를 때우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신체적, 정서적으로 건강해질 수 있도록 식생활을 지원해 주자는 ‘건강한 밥상 만들기–제대로 된 한 끼’ 모금 캠페인을 진행합니다. 배가 고프고, 나아가 살펴주는 마음이 고픈 아이들을 들여다보며, 아이들이 밥상에서 불평등한 출발을 하지 않도록 지원하고자 합니다.

%ec%9c%84%ec%8a%a4%ed%83%80%ed%8a%b8_%ec%a0%9c%eb%8c%80%eb%a1%9c%eb%90%9c%ed%95%9c%eb%81%bc_%eb%aa%a8%ea%b8%882

“따뜻한 식사를 만드는 요리사로서 제가 앞장서겠습니다.”

제대로 된 한끼 캠페인은 위스타트 홍보대사인 이연복 셰프가 함께 합니다. 어렵고 힘든 여건 속에서 신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바르게 성장한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공감하며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고 계십니다. 오늘도 한 끼를 때울 걱정에 한숨짓는 아이들을 위해 따뜻한 한 끼를 선물해 주세요! 모금된 후원금은 저소득층 아이들의 건강한 식사를 위해 사용됩니다.

이연복 셰프의 응원영상보기 >>> http://westart.or.kr/archives/32718

아이들에게 지속적으로 건강한 한 끼를 제공 할 수 있는 정기후원에 참여해 주세요!

(* 본 모금을 위해 사용된 사진은 대역으로 연출된 장면입니다. 위스타트는 아동의 인권보호를 위해 노력합니다.)

 

%ec%a0%95%ea%b8%b0%ea%b8%b0%eb%b6%80%ed%95%98%ea%b8%b0